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ASIA PACIFIC SATELLITE INC
우주와 인간을 향한 끝없는 도전, AP위성

보도자료

[전자신문] 2014. 3. 25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

Manager 2014-03-26 조회수 2,190

 

 

[전자신문] 2014. 3. 25

미래부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를 시작으로 우주 산업 규모 늘리겠다

미래창조과학부는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 창립을 시작으로 국내 우주산업체 규모를 키워 신성장 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25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 컨벤션 그랜드홀 7층에서 열린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 창립기념 심포지엄 및 창립총회에서 김현수 미래부 우주기술과장은 “현재 국내 우주산업체 매출액이 1조1000억원이지만 2017년까지 매출액을 2조8000억으로 늘리고 일자리도 대폭 늘리겠다”고 강조했다.

우주산업은 고용 창출 잠재력과 타 산업 기술적 파급가능성이 큰 분야다. 김 과장은 “우주산업 1달러 투자시 직·간접적 경제적 파급효과 4.9달러로 투자 대비 5배의 효과를 낳는다”고 설명했다.

미래부는 우주산업체 참여 비율을 2011년 41%에서 2017년 81%로 높이고, 우주분야 전문벤처 창업기업을 2011년 6개에서 2017년 50개 이상, 일자리는 2011년 856개에서 2017년 4500개로 늘리겠다는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했다.

미래부는 협회 출범 후 △우주제품 수출 활성화 △우주개발사업 산업체 역할 확대 △우주분야 전문 벤처창업 등을 추진한다. 김 과장은 “우주 산업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 우주기술 전문기업 지정제를 도입하고 제도개선우주산업체 지원을 위한 인프라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해외 각국의 우주 예산은 늘고 있지만 우리나라 우주 예산은 턱없이 부족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류장수 AP우주항공 회장은 “우리나라는 지난 20년간 연평균 약 1500억원씩 총 약 3조원의 우주 예산을 투입했으나 이는 2012년 프랑스 1년치 우주예산인 27억 달러와 동일하다”고 지적했다.

전세계 우주 예산과 우주개발 국가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류 회장은 “2012년 전세계 우주 예산은 729억불로 역대 최대치였고, 우주개발국가는 2006년 42개국에서 2012년 57개국으로 대거 늘었다”고 말했다.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는 우주 분야 산업체, 연구기관 등 총 66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한다. 협회는 △회원사 간 정보 공유 △정부 정책건의 △정부위탁사업 수행 △연구개발(R&D)지원 △우주산업 실태조사·홍보 △인력 양성 △회원사 수출지원 △기술컨설팅과 창업지원 등을 수행한다.

 

 

http://www.etnews.com/20140325000087